“집 안 사요” 서울시민 주택구입의사 2분기째 하락

뉴스 출처 : 뉴시스 (네이버부동산뉴스)

서울연구원 작년 4분기 주택구입태도지수
전 분기 보다 2.7포인트 하락한 55.8 기록
동남·서북권 오르고 도심·서남·동북권 하락
서울시민 9.6%만 “올해 부동산 이슈 개선”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서울 집값이 계속해서 오르고 있는 가운데 서울 시민들의 주택 구입 의사를 나타내는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최근 2분기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서울연구원의 ‘서울 소비자 체감경기와 2021년 주요 경제이슈’에 따르면 작년 4분기 기준 서울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전 분기(58.5)보다 2.7포인트(p) 하락한 55.8을 기록했다.

주택 구입태도지수는 주택을 구입하기에 적정한 시기인지 판단하는 지수로 기준점인 100을 넘으면 소비 지출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의미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뜻한다.

서울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작년 2분기 73.5로 치솟았다가 3분기에 58.5로 크게 하락한 이후 4분기에도 연속 하락한 것이다.

주택 구입 의사는 대부분의 소득 계층에서 하락했으며 연 소득 7200만원 이상 가구의 하락폭이 6.8p로 가장 컸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전 분기보다 4.9p 내려 가장 크게 하락했으며 이어 60대(-3.2P), 30대 이하(-2.9P) 등의 순으로 하락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40대는 유일하게 전 분기보다 0.2p 상승해 주택을 구입하려는 의사가 상대적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도 차이가 있었다.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등)가 포함된 동남권은 이 지수가 57.4를 기록, 주택 구입 의사가 가장 높았다. 동남권은 전 분기에 비해서도 0.8p 상승했다. 서대문·마포·은평구 등이 포함된 서북권도 전 분기에 비해 1.8p 오른 56.7을 기록했다.

반면 종로·중·용산구 등이 포함된 도심권은 52.3으로 가장 낮았고, 전 분기에 비해서도 5.1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남권(양천·금천·구로구 등)과 동북권(노원·도봉·강북구 등)도 전 분기에 비해 각각 5.2p, 4.9p 하락했다.

이밖에 올해 부동산 이슈와 관련해 작년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하는 시민들 역시 많지 않았다.

‘부동산 경기’ 이슈가 작년보다 개선될 지 묻는 질문에 ‘개선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65.5%로, ‘개선될 것’이란 전망 9.6% 보다 압도적으로 높았다. 나머지 24.9%는 ‘그대로’라고 답했다.

‘부동산 경기’ 개선전망 종합 점수도 58.6점으로 11개 경제 이슈 가운데 9위에 그쳤다. 11개 경제 이슈 가운데 주식시장이 86.1점으로 가장 높았고, 저출산이 50.0으로 가장 낮았다.

서울연구원 관계자는 “정부의 규제 강화로 대출 받기가 어려워진데다 집값에 대한 부담이 높아져 심리적으로 구입할 수 있는 여력이 떨어질 수 있다”며 “실제 실수요자의 거래가 줄어들고 있어 주택구입태도지수 하락에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1월4일부터 20일까지 서울지역 표본 12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가 이뤄진 시기는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이 0.01~0.02%를 기록하며 비교적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던 때다. 이후 11월 말 부터 서울 아파트값이 다시 상승폭을 확대하기 시작해 12월 말에는 주간 상승률이 0.06%로 치솟는 등 불안한 흐름을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