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공급쇼크 수준… 주택시장 안정 확신”

뉴스출처 : 동아일보 (네이버부동산 뉴스)

[2·4 부동산 대책]
“시장 예상 넘는 특단의 방안” 자평… 남은 절차 많아 목표 달성 미지수
“집값 잡기 이번엔 꼭…”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2·4공급대책’을 발표하며 “(이번 대책으로 서울에 공급될 물량은) 공급 쇼크 수준”이라며 “주택시장이 확고한 안정세로 접어들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가 브리핑을 마친 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대화하고 있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발표된 부동산 공급물량에 대해 “‘공급쇼크’ 수준”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신규 공공택지와 공공 정비사업 단지가 선정되지 않아 정부가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 미지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도시권 주택 공급 획기적 확대 방안’ 브리핑에서 “공급물량 83만 채는 연간 전국 주택 공급량(최근 10년 평균)의 약 2배”라며 “서울시에 공급될 32만 채도 서울 주택 재고의 10% 달하는 ‘공급쇼크’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막대한 수준의 주택 공급 확대는 주택시장의 확고한 안정세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방안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특단의 공급 방안’이라고 자평했다.

하지만 공공 주도 재개발·재건축 사업지와 신규택지를 발굴하는 절차가 남아 있어 ‘쇼크’ 수준의 물량이 나오기까진 난항이 예상된다. 이에 기재부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적용하지 않는 등 막강한 인센티브를 마련해 은마아파트 등 재건축을 앞둔 단지의 참여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기존 조합의 반대 등 걸림돌이 있을 수 있다. 정부 관계자는 “공공이 재건축을 주도하면 조합이 필요 없어지니 조합장이 반대하면 참여가 더딜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